“전국 제일의 자연풍광과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강릉은, 예로부터 문향의 숨결이 스민 문화재의 보고로 널리 알려져 왔습니다.
신라시대 이래 오늘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문사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았던 것은 강릉 곳곳에 산재한 문화재를 통해
드높은 문향의 숨결을 느끼고자 함이었습니다.”

(강릉문화재야행 취지문 中)


 2016년 처음 선보인 강릉문화재야행은 당시 문화예술계에 큰 이슈였다. 주로 낮에 열리는 일반적인 축제 형식에서 탈피하여 야간문화축제라는 콘셉트로 문화재에 조명을 비춰 밤에 문화재 안으로 사람들을 불러 모았기 때문이다. 

야행이 열리기 전, 문화재에 대한 일반적인 인식은 아끼고 보존해야 할 대상으로서 밤에는 문을 걸어 잠그고, 삼엄한 경비와 촘촘한 CCTV로 감시하여 누구도 들이지 않아야 지켜질 것 같은 대상이었다. 하지만 강릉문화재야행의 생각은 달랐다. 문화재는 사람들의 관심과 기억에 자리함으로서 가치가 생기고 문화재와 함께한 추억이 문화재를 보존하고 전승시키는 힘이라고 생각하는 이유이다.

 

강릉은 ‘축제와 흥’을 즐길 줄 아는 도시이다. 지난 천 년간 신과 한곳에 어우러져 단오를 즐겼고 문향과 예향의 정신은 도배례를 이어가며 ‘한송정’을 품은 도시는 커피축제를 개최하는 도시가 되었다. 이렇게 우리지역의 전통을 지키고 계승하고자하는 시민의식이 지금의 강릉문화재야행을 만들고 있는 원동력인 듯하다.

 밤에 개방되는 문화재를 거닐며 문화를 즐기는 강릉문화재야행은 그 자체로서 ‘강릉’이다. 유명 가수의 초청공연이나 전국 상인들의 장터가 펼쳐지는 보통의 축제가 아닌, 문화재를 중심으로 역사와 고유문화콘텐츠를 활용하고 인근 원도심과 전통시장까지 연계하며 전통과 현대를 동시에 보여주는 진정한 강릉 문화의 정신이다. 강릉문화재야행에서는 강릉의 유형문화재는 물론이고, 관노가면극, 농악 등 강릉의 무형문화재를 동시에 즐길 수 있다. 이 외에도 조선시대 ‘행렬도’를 모티브로 한 강릉 대도호부사 부임행차 재연 행사, 수문장 교대식 퍼포먼스, 드론 라이트쇼 등 다양한 볼거리가 준비되어 있다.

오는 9월 29일(목) ~ 10월 1일(토) 강릉대도호부관아 일원에서 8夜 밤의 테마 38개 프로그램으로 펼쳐지는 강릉문화재야행 빛과 밤의 향연이 기대된다. 강릉의 전통을 간직한 아름다운 야행에 여러분을 초대한다.